KT, 로밍 실시간 정산 비결은…'블록체인'
2018.05.23 오후 12:40
로밍 내역을 자동으로 확인하고 실시간 정산과 과금까지 진행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로밍 실시간 정산을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한다.

KT(회장 황창규)는 블록체인 스마트 컨트랙트 기반으로 '실시간 로밍 자동 정산'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발표했다. 1개월이나 걸렸던 통신사 간 로밍 정산을 발생 건 별로 실시간 정산 처리할 수 있다.

'스마트 컨트랙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사전에 설정한 조건에 부합하면 계약과 거래가 이행되는 디지털 계약 방식이다.



그 동안 로밍 서비스는 통신사가 ‘국제 로밍 정산소(DCH/FCH)'를 통해 로밍 정보의 검증을 거쳐 요금을 정산해왔다. 국제 로밍 정산소를 거치면 실시간 사용 내역 확인이 어렵고, 오류를 수정하는 등 정산 과정에서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돼 왔다.

'실시간 로밍 자동 정산' 기술은 통신사간 로밍 서비스를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과정에서 통신사간 교환하는 사용내역 데이터를 '블록체인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으로 각각 자동으로 검증·확인하고 그 과정에서 오류가 없다면 실시간 정산까지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향후 블록체인 기술 및 사업자 협의를 통해 통신사 간 계약된 요율 정보에 대한 접근과 제어가 가능해지면 실시간 과금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원경 KT 마케팅전략본부장(전무)은 "이 기술을 국제 협력을 통해 충분히 검증한 뒤, 차세대 국제 로밍 정산 체계로 확대될 수 있도록 표준화를 제안할 계획이다"라며, "또한 이를 KT의 네트워크 기술과 결합하여 해외 통신사 간 실시간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정산 인프라로 개발해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KT, 로밍 실시간 정산 비결은…'블록체인'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