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야후스포츠 "한국, WC 16강 가능성 29.4%"

F조 최하위 예상…독일 93.8% 압도적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16강 진출 가능성은 약 30%.'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한국이 조별리그를 통과할 확률이 그리 높지 않다는 예측이 나왔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23일(한국시간) 러시아월드컵 참가국의 예선 통과 가능성을 산정해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한국은 29.4%로 F조 3개국 중 가장 낮은 수치에 그쳤다. 우승후보 독일의 확률이 93.8%로 16강 진출을 기정사실화했고, 멕시코는 46.5%, 스웨덴도 42.6%로 나타났다. 독일이 압도적인 1위로 꼽히는 가운데 한국을 제외한 멕시코와 스웨덴이 조 2위 자리를 놓고 경쟁할 것이란 관측이다.

야후스포츠는 한국이 F조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을 5.9%, 월드컵 우승을 차지할 가능성은 0.2%로 매우 낮게 봤다. 이 매체는 한국에 대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참가한다. 이는 브라질, 독일, 아르헨티나, 스페인에 이어 5번째 기록"이라면서 "월드컵 본선에 꾸준히 참가했지만 러시아에서 16강에 진출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야후스포츠는 "한국은 최종예선 원정 5경기에서 단 한 골만 기록할 만큼 불안하다"면서 "토트넘의 손흥민 등 기술적으로 훌륭한 미드필더를 여럿 보유하고 있다지만 고민거리는 수비다. 카타르와의 두 경기에서 모두 5골을 허용했고, 중국과의 홈경기에서도 두 골을 내줬다"고 지적했다.

고질적인 수비불안과 강팀들 사이에 낀 탓에 16강 진출이 생각보다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야후스포츠는 한국이 본선에서 4-4-2 전술을 쓸 것으로 내다봤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부상자만 5명…착잡한 신태용 "더는 안 나와야"


    '전술 함구령' 신태용, 은연중에 흘려준 힌트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