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신태용호 감싸는 비관론, 이청용은 긍정론으로 돌파

서울시청 광장 출정식 참석 "하루하루 헛되이 보내지 않으면 좋은 결과"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하루하루 헛되게 보내지 않으면…."

'블루 드래곤' 이청용(30, 크리스탈 팰리스)이 단결력을 보여주면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무슨 일이든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청용은 21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출정식에 참석했다. 2010 남아공, 2014 브라질월드컵을 경험했던 이청용의 경험은 소중함 그 자체다. 이번 대표팀에서는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와 더불어 가장 많은 월드컵 경험을 했다.

그는 "저와 (기)성용이는 물론 모든 선수가 힘을 합쳐야 한다. 제 경험을 공유하더라도 결국 결과를 내는 것은 그라운드 위의 선수들이다. 코치진도 힘을 합쳐야 좋은 성적이 난다"고 말했다.

소속팀 출전 부족 논란이 있는 이청용이지만 전날(20일) 비슷한 포지션을 소화하는 권창훈(디종FCO)의 부상으로 비중이 좀 더 커졌다. 그는 "부상 소식은 좋지 않은 뉴스다. 많이 뛰는, 팀의 주축인 선수가 큰 부상을 당했다, 어느때보다 힘을 합쳐야 한다. 권창훈에게는 위로의 말을 전한다. 더 강해져서 돌아왔으면 한다"고 위로했다.

대표팀을 감싸고 있는 비관론에 대해서도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그는 스웨덴, 멕시코, 독일과 비교하면 열세인 한국의 전력에 대해 "월드컵이 어려운 무대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물론 지금은 늦지 않았다. 하루하루 헛되게 보내지 않으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며 긍정론을 강조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대표팀에 대한 큰 기대치가 없는 것이 선수들도 그렇고 좀 더 좋은 준비를 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본다. 월드컵이 다가오면 성원을 해주리라 본다"고 격려를 부탁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부상 속출, 신태용의 '고통스러운' 지혜가 필요하다


    신태용호 승선 불발 홍정호, 좌절 대신 수비진 응원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