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한승연 "김로운과 연상연하 케미 감사"
2018.05.17 오후 3:10
로운 "연기돌 선배 한승연, 내 입장 많이 생각해준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어바웃타임' 한승연이 SF9 김로운과 연상연하 커플을 연기하는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 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형식 PD와 배우 이성경, 이상윤 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한승연은 최미카(이성경 분)의 둘도 없는 절친 진성희 역을 맡았다. 최미카의 동생 최위진(김로운 분)과 엮이게 되며 또다른 러브라인을 형성한다. 위진 역에는 SF9의 김로운이 캐스팅 돼 연상연하 케미를 선보인다.



한승연은 연기돌 로운과 호흡에 대해 "제가 먼저 연기를 해줬지만 조언해줄 수 있는 위치는 안되는 것 같다. 로운이에게 '대본 열심히 외우고 맞춰보고 촬영하는 순간 동안 즐거운 시간 보낼 수 있으면 행복할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 워낙 열심히 하는 동생이고 열정이 많은 동생이라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평소에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상연하 케미를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로운은 "한승연 선배님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에게 여쭤보고 있다. 인복이 많은 것 같다. 서툴고 모든 것이 다 신기한 사람인데 저를 이해해주고 편안하게 해주려고 하는 모습이 보여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한승연 선배님은 가수 활동을 해서 그런지 많이 이해해준다. 제 입장에서 많이 생각해주셔서 편안하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 분)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 분)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드라마 '싸인' '유령' '수상한 가정부' '비밀의 문' '두 번째 스무살' 등 김형식 PD가 연출을 맡았다.

'어바웃타임'은 '시를 잊은 그대에게' 후속으로 오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어바웃타임' 한승연 "김로운과 연상연하 케미 감사"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