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이성경 "'김복주'와 다른 러블리 캐릭터"
2018.05.17 오후 2:52
"대본 보고 심쿵, 여자라면 꿈꾸는 환상적 사랑"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어바웃타임' 이성경이 '역도요정 김복주'와는 다른 러블리 매력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 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형식 PD와 배우 이성경, 이상윤 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성경은 타인의 수명 시계를 보는 남다른 능력을 지닌 사랑스러운 성격의 뮤지컬 배우 지망생 최미카 역을 맡아 우연히 만난 문화재단 이사장 이도하를 쟁취하기 위해 귀여운 유혹을 이어가게 된다. 이성경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역대급 판타지 캐릭터는 물론 연기와 노래를 모두 섭렵하는 다재다능 매력을 드러낼 예정.



이성경은 "대본을 보고 심쿵하는 장면이 많았다. 여자라면 꿈꾸는 환상적인 사랑이 있고 심쿵해서 반했다"라며 "제가 평소 좋아하는 뮤지컬이라는 소재가 들어있었다. 뮤지컬에 쉽게 도전하지 못했고, 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환상적인 러브스토리가 있어서 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전작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러블리 캐릭터를 보여줬던 이성경은 또 한 번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

이성경은 "김복주는 미카와 전혀 달랐다. 체대생이었고 털털했고 여동생 같았다. 미카는 시한부 인생이지만 우울한 캐릭터가 아니라 미카만의 성격으로 밝고 꿋꿋하게 견뎌나가는지 그려지게 된다. 미카가 당당하고 긍정적인데, 사랑해주고 싶을 만큼 잘 나왔으면 좋겠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동안 사랑하는 가족들과 잘 버텨나가는 미카가 안쓰럽기도 하지만 웃는 모습이 사랑스럽게 비춰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뮤지컬 배우 미카가 꿈을 향해 달려가는 모습이 응원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 분)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 분)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드라마 '싸인' '유령' '수상한 가정부' '비밀의 문' '두 번째 스무살' 등 김형식 PD가 연출을 맡았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 후속으로 오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