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조진웅 "10kg 감량 후 원상복귀, 너무 행복해"(인터뷰)
2018.05.17 오후 2:15
"'독전' 말이 되는 영화"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조진웅이 영화 '독전'에 대한 감상과 캐릭터를 위한 노력을 밝혔다.

1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 제작 용필름)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류준열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극 중 조진웅은 독한 자들의 전쟁 한복판에 뛰어든 '미친 형사' 원호'로 분한다.

조진웅은 영화를 어떻게 봤냐는 질문에 "내가 출연하는 영화라서 항상 너무 좋다"라고 웃으며 "그런데 이렇게 이야기하면 내 얼굴에 침을 뱉는 것 같기도 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독전'이 왜 좋았는지 스스로 정의한 것을 밝혔다.



"이야기가 억지스럽지 않고 말이 되면 (좋다고) 인정하는 부분이 있어요. 그말은 곧 엄청 잘 봤다는 뜻이죠.(웃음) 영화를 보면 '이건 억지스럽다'라는 생각이 들 때 마음을 굉장히 졸이죠. 왜냐면 일련의 과정들을 소화해놓고 영화를 보는 거라서 나름 조금 떨어져서 볼 수 있는 입장이 연마되거든요. 굉장히 두근거리면서 보는데 '이건 좀 많이 갔네, 덜 갔네' '이걸 조합하면 말이 안 되는 것 같다' 이런 생각이 들면 '관객은 어떻게 이해할까' 의구심이 들죠. 이에 비해 '독전'은 말이 돼요. 빠른 전개성, 개연성은 조금 떨어질 수 있지만 그래도 말이 돼죠."

조진웅은 작품 선택 계기도 밝혔다. 그는 "정말 고민 없이, 아무 생각 없이 '독전'에 출연했다"라고 대본을 칭찬하며 "하지만 연기를 하는데 잘 안 되는 부분이 있더라. 모든 영화가 그렇지만 내추럴하게 연기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원호가 가지는 틀 자체가 집요하고 집착이 강하다. 그래서 뭘 하나를 하더라도 뭔가를 느끼면서 연기해야 하는 건 아닌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가 '독전'에서 연기한 인물 원호는 버림받은 조직원 락(류준열 분)과 손을 잡는 인물로, 추적 과정에서 다양한 액션들을 통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캐릭터다. 조진웅은 단 하나의 목적을 위해 모든 것을 건 원호의 고뇌를 보여주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드러낼 예정이다.

캐릭터를 위해 조진웅은 체중 감량도 했다. 그는 "감독님이 '원호가 단단하게 보였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그건 안 될 것 같고.(웃음) 감독님이 '푸쉬업만 하면 팔근육 만드는 건 쉽지 않느냐'라고 하더라"라고 비하인드를 전하며 "운동하는 것을 싫어하지만 감독님의 말에 화가 났다"고 이해영 감독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체지방이 많이 빠지고 몸에 밸런스가 생겼다. 그렇게 되니 몸을 가용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지더라"라며 "10kg 정도 차이가 났는데 지금은 내 원래 몸무게로 돌아왔다. 너무 행복하다"라고 웃었다.

한편 '독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