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제작 올스톱, 조사 결과 발표 후 일정 논의"
2018.05.16 오후 3:08
"세월호 영상 삽입 등 조연출 실수, 고의성은 없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전지적 참견시점'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 발표 후 출연자들과 프로그램 추후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전지적 참견시점' 세월호 논란 관련 진상조사 결과 발표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진상조사위원회는 해당 프로그램 제작 관련자들을 조사해 부적절한 화면이 프로그램에 사용된 경위를 밝히고, 재발 방지책 등을 논의해 발표했다.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은 '전지적 참견시점'의 향후 방송과 관련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라며 "지금 현재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한 부분 스톱되어있고 출연자들도 조사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결과 발표가 있은 후 각 출연자들과 협의해 방송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로서는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을 아꼈다.


이날 진상조사위원회에 따르면 세월호 관련 뉴스 자료 화면 삽입과 영상은 해당 조연출의 실수이나 고의성이나 조롱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조연출 뿐만 아니라 제작책임자에 대한 징계 조치가 필요하다. 조연출이 세월호 관련 가족들을 희화화 하려는 의도를 갖고 한 것은 아니나 단순한 과실로 볼 수는 없다. 본질적인 부분은 웃음을 전하는 프로그램에서 세월호 참사를 이용해 방송 윤리를 훼손했다는 점에서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연출자와 부장, 본부장 등도 자료의 적절성을 보지 못하고 방송이 된 점과 미흡한 사후 조치 등으로 책임을 면할 수 없다. 담당 연출과 부장, 본부장에 대한 징계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했다.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은 "불순한 의도를 갖고 고의로 한 것은 아니나 해당 방송이 세월호 가족들과 출연자들에게 끼친 상심은 크다. 제도와 시스템을 개선하는 것은 당연한 조치다. 조사위원회는 해당 조연출의 과실로 단순 치부되어서는 안된다는 점을 밝힌다. 촉박한 제작환경과 수많은 자료화면에 대한 게이트키핑 부실, 꼼꼼하지 못한 관리 감독 등에 대한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시청자의 관심을 끌어올리기 위해 뉴스의 맥락을 파악해 사회적 참사에 희생자들을 배려해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지적 참견시점'은 지난 5일 방송분에서 이영자가 매니저와 함께 바자회에 참석해 어묵 먹방을 선보이던 중 세월호 참사 속보 보도 뉴스 장면을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 자료화면을 이용해 편집된 이 장면은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란 자막이 삽입됐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어묵과 함께 세월호 사진이 배치 됐다는 점에서 '악의적 의도가 엿보인다'고 지적해 논란이 가중됐다. 어묵은 극우 성향인 온라인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모욕하는 데 사용한 단어다.

이와 관련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과 MBC, 최승호 사장 등은 논란이 불거진 이후 수 차례에 걸쳐 사과를 전했다. 또 내부적으로 진상 조사 위원회를 꾸려 이번 사태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 오세범 변호사를 진상조사 위원으로 위촉했고,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 이종혁(편성국 부장)까지 사내 인사 5명을 포함해 모두 6명의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으며, 2차 진상조사에는 세월호 유족들도 함께 했다.

MBC '전지적 참견시점'은 지난 12일에 이어 오는 19일에도 결방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