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월드컵 해설, 크게 걱정하지 않아"
2018.05.16 오후 2:33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 맡아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박지성이 월드컵 중계에 자신감을 보였다.

16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러시아 월드컵' 중계 관련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박지성 전 축구선수가 해설위원으로, 배성재, 조정식 아나운서가 캐스터로, 손근영 SBS 스포츠부국장이 러시아 월드컵 단장으로 참석했다.



박지성은 "실전과 연습에 차이가 있는 건 분명하지만 완전히 처음이라 하기엔 애매한 부분이 있다. 6년 전 아주 잠깐 해설에 참여한 적이 있다"며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연습을 많이 할 생각이다. 크게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선수시절 라이브 인터뷰를 한 부분이 이번에 많이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2010년 남아공월드컵 16강의 주역이다. 또 세계 최고 구단 중 하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하며 대한민국 축구의 레전드로 자리매김했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은 오는 6월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열린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박지성 "월드컵 해설, 크게 걱정하지 않아"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