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전참시' 진상 조사 완료…오늘(16일) 기자회견"
2018.05.16 오전 9:09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폐지설까지…결과 관심 집중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BC가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휩싸인 '전지적 참견 시점'의 내부 조사를 종결했다.

16일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활동이 종결됐다. 조사결과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오늘(16일) 오후 2시 MBC에서 개최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진상조사 결과 및 프로그램 향방 등을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전지적 참견시점'은 지난 5일 방송분에서 이영자가 매니저와 함께 바자회에 참석해 어묵 먹방을 선보이던 중 세월호 참사 속보 보도 뉴스 장면을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 자료화면을 이용해 편집된 이 장면은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란 자막이 삽입됐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어묵과 함께 세월호 사진이 배치 됐다는 점에서 '악의적 의도가 엿보인다'고 지적해 논란이 가중됐다. 어묵은 극우 성향인 온라인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모욕하는 데 사용한 단어다.

이와 관련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과 MBC, 최승호 사장 등은 논란이 불거진 이후 수 차례에 걸쳐 사과를 전했다.

이후에도 '전지적 참견시점' 관련한 논란은 계속 됐다. 출연자인 이영자는 이번 사태로 인한 충격에 녹화 불참 의사를 제작진에 전달했다. 또 제작진이 세월호 화면임을 알고도 사용했다는 일부 매체 보도가 있었고, MBC는 "현재까지의 조사과정에서 밝혀진 바로는 단체 카톡방에서 세월호를 언급한 대화는 존재하지 않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 프로그램 폐지설에 대해서도 "내부적으로 논의한 바 없다"고 일축했다.

MBC는 내부적으로 진상 조사 위원회를 꾸려 이번 사태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 2차 진상조사에는 세월호 유족들도 함께 했으며, 이번 조사 결과는 유족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MBC '전지적 참견시점'은 지난 12일에 이어 오는 19일에도 결방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