룽투코리아, 1분기 영업익 27억…전년比 737%↑
2018.05.15 오후 3:46
매출액·당기순익 각각 66%·161% 상승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룽투코리아(대표 양성휘)는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7억 1천4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87억 7천7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18억 3천200만원으로 161% 상승,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 같은 실적 호조는 지난해 10월 국내 출시된 '열혈강호 포 카카오(for kakao)'의 성과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출시 이후 올 1분기에도 선전하며 매출이 발생한데다 지속적인 중국 로열티가 반영돼 실적 개선에 주효했다는 평가다.



열혈강호 for kakao는 인기만화 '열혈강호'에 기반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출시 당시 큰 인기를 끌었다. 국내에서는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3위, 중국에서는 iOS 최고 매출 2위를 기록했다.

자회사, 관계회사 등의 실적 개선도 호실적 달성에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열혈강호 IP에 대한 모바일 사업권을 보유하고 있는 '타이곤모바일'은 룽투코리아의 열혈강호 for kakao와 넥슨의 열혈강호M(액트파이브 개발)에 힘입어 큰 폭으로 실적 개선을 거뒀다.

자회사 '더이앤엠'도 흑자폭이 증가 한데 이어, 라인과 합작 설립한 '란투게임즈'도 적자폭이 감소하면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흑자전환했다.

특히 란투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테라모바일'은 올 하반기 정식 출시를 목표로 지난 2월 카카오게임즈와 국내 퍼블리싱 계약을 맺고 개발과 서비스 준비 중으로, 출시 이후 성과가 더욱 가시화 될 전망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룽투코리아는 오는 5월 신작 '마피아 : 늑대인간 사냥'을 필두로 연내 다작의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며, 지난 2016년 국내 출시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검과마법' 일본 출시를 3분기에 진행할 계획이다.

또 중국 모회사인 '룽투게임'을 통해 개발 중인 네오위즈의 '블레스모바일(가칭)'이 고퀄리티 모바일 게임으로 개발 중이며, 연내 중국 및 국내 출시를 위한 테스트 등을 진행한다.

양성휘 룽투코리아 대표는 "지난해 적자사업을 지속했던 교육사업부 분할 및 매각이 이루어 지면서 회사 체질 개선이 이루어졌다"며 "'열혈강호 for kakao'가 국내외에서 순항중이고, 하반기에는 신작 이슈와 더불어 해외 진출 및 개발사 투자 등을 통해 국내와 글로벌 사업에 더욱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열혈강호 for kakao의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성과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2분기 부터는 룽투코리아와 타이곤 모바일의 실적이 개선이 뚜렷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