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일자리·중소기업·구조조정 지역 지원 위해 시급하다"
2018.05.15 오후 4:05
이낙연 총리 국회 연설, 추경의 조속한 국회 의결 당부…3조9천억 원 규모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은 위기에 처한 청년일자리·중소기업·구조조정 지역 지원을 위한 응급 추경이면서, 동시에 에코세대의 대량실업을 미연에 막기 위한 예방 추경"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추경 시정연설을 통해 "청년취업의 기회를 늘리고, 구조조정 지역의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정책 가운데 즉시 시행해야 할 사업들을 뒷받침하기 위한 예산을 반영한 것"이리며 이같이 밝혔다.

추경과 관련해 총리가 대통령의 시정연설문을 국회에서 대독(代讀)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이에 앞서 지난 달 6일 청년일자리 대책을 위한 2조 9천억 원, 구조조정지역 지원을 위한 1조 원 등 총 3조 9000억 원 규모의 추경을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그는 "이번 추경은 국가재정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작년 결산잉여금 2조 6000억 원과 기금 여유재원을 활용했다"며 "금년의 초과세수를 활용하지도, 국채를 새로 발행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청년일자리 대책과 구조조정지역 지원대책이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려면 추경의 조속한 국회 통과가 꼭 필요하다"며 "국회에서 추경예산이 확정돼야 지방자치단체들도 추경을 편성하고 사업도 신속히 집행된다"고 거듭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추경예산안을 의결해 주면 곧바로 집행하도록 정부는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추경사업과 함께 혁신성장, 규제혁신, 교육혁신, 노동시장 구조개선 등 구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