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아이콘, 블록체인 조인트벤처 설립
2018.05.15 오전 9:56
토큰 이코노미 기술 플랫폼 구축 목표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블록체인 시장 공략을 위해 국내 스타트업과 조인트벤처를 세웠다.

라인의 한국법인인 라인플러스는 스타트업 더루프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아이콘과 조인트벤처 '언체인'을 설립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아이콘은 블록체인 스타트업 더루프가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인터체인 프로젝트다.



라인은 조인트벤처 언체인 설립을 통해 블록체인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언체인은 라인과 아이콘의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정보의 생산자이자 소비자인 플랫폼 유저들이 적절한 보상을 받을 뿐 아니라, 디앱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작동되는 앱) 구현에 최적화된 토큰 이코노미 기술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삼고 있다.


라인은 이번 언체인 설립을 통해 언블락(unblock)’과 함께 블록체인 기술 개발 사업을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유저들에게 직접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디앱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아이콘은 자사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라인이 개발하는 다양한 디앱 서비스의 확장을 지원하고, 라인의 블록체인 기술과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엔진을 기반으로 실생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나가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언체인은 초대 대표이사로 아이콘의 이홍규 기술 디렉터를 선임했다. 이 대표는 현재 아이콘 기술 디렉터 겸 더루프 이사로서 디앱 기술은 물론 다양한 투자 업무를 검토하는 일을 맡고 있다.

이홍규 언체인 대표는 "유저들의 일상생활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는 것을 체감할 수 있도록 새로운 디앱 서비스 기반의 기술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언체인은 혁신적인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발굴하고 블록체인 생태계를 육성하기 위해 전문 인력 발굴 및 육성 지원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