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도요타 자동차, '어린이 교통안전 교실' 개최
2018.05.15 오전 9:07
지속적인 사회 공헌 활동으로 어린이 안전·환경 교육 앞장서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한국 토요타 자동차가 어린이들을 위한 사회 공헌 활동에 나선다.

한국 도요타 자동차는 한국 어린이 안전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6월부터 12월까지 '어린이 교통안전·환경 교실'을 실시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어린이 교통안전·환경 교실'은 한국 토요타 자동차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인 '토요타 에코&세이프티 아카데미'에 한국 어린이 안전재단의 '찾아가는 안전교육'의 노하우를 더한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규모를 키워 총 1억원을 지원한다.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인형극과 급정거 버스체험, 안전벨트의 중요성과 안전한 승·하차에 대한 교육을, 고학년을 대상으로 환경의 중요성과 생활 속 환경 보호 실천과 공기 정화 식물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일반 응모를 통해 선정된 어린이들도 참가 가능하며 학부모와 교사를 대상으로 하는 운전자 안전 교육 프로그램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 토요타 자동차 관계자는 "기존 참가자들의 호평으로 올해는 프로그램 참여의 폭을 넓혔다"면서 "앞으로도 교통안전 및 보행환경에 대한 사회의 관심을 높여 어린이에게 안전한 교통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