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안전보장 논의에 일본도 참여하고 싶다"
2018.05.09 오후 5:36
한일정상회담서 아베 총리 주문에 문 대통령 "반드시 참여해야"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1시부터 2시간가량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및 오찬 회담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평가하는 한편, 향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과 이를 통한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 진전을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나 해제는 시기가 중요하기 때문에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거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지 않는 것만으로 대가를 줘서는 안 된다”며 “북한의 추가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이 국제사회의 결의 없이 독자적으로 제재를 완화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있을 수 있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한국이 독자적이나 임의적으로 북한과 경제 협력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현재는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에서 이산가족 상봉이나 조림, 병충해 산불 방지 등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항구적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방안도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판문점 선언에 담겨있는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내용을 거론한 뒤 “평화체제가 구축되려면 지역 안전 보장이라는 중요한 내용이 담겨야 한다”면서 “동북아 안전보장 논의에 일본도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협정은 전쟁 당사자끼리 합의하는 것이고, 더 넓은 의미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체제 구축에는 일본이 반드시 참여해야 하고, 협력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메구미 등 일본인 억류 피해자를 거론하며, “일본인 납치 문제를 즉시 해결할 수 있도록 한국이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북한과 일본의 국교 정상화 문제에 납치 문제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안다”며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오찬 끝 무렵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1주년을 축하한다며 케이크를 내놓는 깜짝 이벤트를 선보여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며 취임 1주년을 축하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동북아 안전보장 논의에 일본도 참여하고 싶다"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