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키즈폰 '아키' 출시…네이버 음성AI 쓴다
2018.05.09 오전 11:07
음성 명령 제어, 위치 인식 및 출발 도착 알림, 무선 충전 등 다양한 기능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네이버의 인공지능(AI)을 겸비한 스마트워치를 출시한다.

KT(회장 황창규)가 어린이용 스마트워치 '네이버키즈폰 아키(AKI)'를 오는 10일 출시하고 전국 KT 매장 및 공식 온라인 채널인 KT샵에서 판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아키'는 네이버랩스에서 개발했다. 네이버의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CLOVA)와 번역 서비스인 파파고(PAPAGO)를 탑재했다. 출발, 도착, 이탈 등 위치 기반 알림 서비스와 전용 메신저인 '아키톡', 캐시비 결제 서비스, 무선 충전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클로바를 통해 어린이들이 궁금해하는 지식, 역사, 외국어 등 다양한 교육 콘텐츠에 대해 네이버 지식백과 기반으로 답변을 해준다.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를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번역 기능으로 "내일 또 만나가 영어로 뭐야?"와 같이 동시에 질문과 번역을 요청하면 답변을 들을 수 있다.


"엄마에게 전화해줘"와 같이 음성 명령 제어를 할 수 있다. 전용 메신저 '아키톡'은 음성 메시지를 문자로 자동 변환하여 전송해준다. 단말에 탑재된 4종의 강아지 캐릭터는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고, 어린이의 장소나 시간, 상태에 따라 캐릭터의 상태도 같이 변화한다.

색상은 블루, 핑크, 민트 3종이다. 출고가는 29만7천원이다. KT 모바일 고객 중 87.8 이상 요금제를 가입자라면 월 8천800원의 키즈폰 요금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단말보상 프로그램인 '체인지업 점프'를 통해 가입 18개월 또는24개월 이후, 단말을 반납하고 기기변경을 할 경우 단말 출고가의 최대 40% 보상받을 수 있다.

구영균 KT 디바이스본부 융합단말담당 상무는 "KT는 앞으로도 다양한 키즈폰 라인업으로 부모님과 어린이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