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방심위 언론통제 시도, 국회 차원 조사 필요"
2018.05.04 오후 3:07
남북회담 보도 유의사항 논란 … "위원들 보고 못받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김성태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남북정상회담 전 낸 '보도 유의사항'에 대해 언론통제라 지적하고, 배후 등 국회차원의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은 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는 방송장악, 댓글조작사건 무마시도를 넘어 공공연한 언론통제 시도"라며 "김대중·노무현 정부 남북정상회담은 물론 보수·진보정부의 역대 주요국 정상회담에서조차 단 한 차례도 없었던 초유의 사건"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방심위는 유의사항 발표가 실무자 아이디어라고 주장했지만 김 의원은 사건을 무마하려는 꼬리 자르기라 지적했다.





앞서 방심위는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앞서 보도 유의사항을 발표하고 오보 등에 대한 특별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사후심의기관이 사전 지침 등으로 사실상 언론 보도를 통제하려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것.

김 의원은 "심의기관 역할을 뛰어넘는 내용을 발표하면서 대다수 위원들의 보고도 거치지 않고, 일부 상임위원에게는 점심시간을 이용한 문자보고 등 정상 절차도 거치지 않았다"며 "수직적 구조를 가진 정부기관에서 이토록 신속을 요하며 위원들조차도 무시할 수 있었다는 것은 윗선 누군가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은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꾸려, 배경 등을 밝혀내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방심위가 자체 경위조사 TF를 운영하겠다고 하나 자체조사를 믿을 수 없다"며 "국회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꾸려 언론통제를 실제 사주한 인물, 그리고 배후자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