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 10시 15분 정상회담 시작
2018.04.27 오전 11:03
군사분계선 손잡고 넘어 평화의 집 회담장으로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10시 15분께 본격적인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당초 예정된 10시 30분보다 약 15분가량 앞당겨진 것이다.

이날 오전 8시 6분께 청와대를 출발해 오전 9시 1분께 군사분계선(MDL)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위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남쪽으로 내려온 김 위원장을 반갑게 맞이했다.


남북 정상이 MDL에서 만난 것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며, 북한 최고 지도자가 남한 땅을 밟는 것도 역시 최초다.

군사분계선 남측으로 넘어온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북측 군사분계선(MDL)에 넘어갔다 오자는 '깜짝 제안'을 했고, 두 정상은 손을 잡고 MDL 북측으로 잠시 넘어갔다 다시 돌아오는 상황을 연출했다.


이어 두 정상은 판문점 남측 차도로 이동했고, 화동 2명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후 국군의장대와 전통의장대를 사열했다. 북측 지도자가 남측 의장대를 사열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사열이 끝난 후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남측 수행원을 소개하고, 북측 수행원을 소개받았다.

두 정상은 이후 회담장인 평화의집 1층까지 걸어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은 방명록에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썼다.


이어 두 정상은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 사진촬영을 했다. 이 그림은 역사상 처음으로 남쪽 땅을 밟는 북측의 최고 지도자를 서울의 명산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메인 프레스센터(일산)=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