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안보실장, 미 볼튼 보좌관 만나 정상회담 조율
2018.04.25 오후 12:02
회담결과 공유키로…북미회담 전 한미정상 회담 추진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미국을 방문중인 정의용 실장이 24일 오후 3시(현지 시간) 존 볼튼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만나 이틀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 준비상황, 특히 비핵화 목표달성을 위한 양국간 긴밀한 의견조율을 마쳤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5일 밝혔다.

정 실장과 볼튼 보좌관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직후 전화통화 갖고, 회담 결과를 공유키로 합의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두 사람은 또 북미회담 전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을 추진하는 방안도 협의했다.




'

정 실장은 회동을 마친 뒤 볼튼 보좌관과의 만남이 실질적이며 유익했으며, 한미정상은 북미회담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