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분기 영업익 1조4천877억원…전년比 9%↑
2018.04.24 오후 4:17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포스코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5조8천623억원, 영업이익 1조4천877억원, 순이익 1조835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내외 철강부문 실적 개선과 비철강부문 계열사의 고른 실적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2%,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9%와 10.9%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한 7조7천609억원, 영업이익은 27.7% 상승한 1조159억원, 순이익은 7천687억원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PT.Krakatau POSCO는 지난 해 3분기 흑자전환 이후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베트남 봉형강공장 POSCO SS VINA의 적자폭은 감소하는 등 해외 주요 철강 자회사들의 실적도 개선되고 있는 상황이다.


시황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제품 판매량이 6.6% 증가했으며, WP(월드프리미엄)제품 판매비중도 전년 동기 대비 1.4% 포인트 오른 54.9%를 기록했다.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증가와 원가절감, 수익성 향상 활동 지속, 철강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1.8% 포인트 상승한 13.1%를 기록했다.

포스코는 중국 철강 산업의 지속적인 구조조정, 신흥국의 성장세 회복 기대 등으로 철강 수요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 재무건전성 확보, 원가절감, 고부가가치 판매 확대 등 수익 창출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는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액을 각각 연초 계획 대비 1.1조원 늘어난 63조원과 30.1조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