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자유한국당, '드루킹 게이트 특검 불가피'
2018.04.20 오후 4:07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자유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의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당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지휘하는 중앙지검 1차장 윤대진 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 시 산하 특별감찰반장으로 함께 근무했고, 직접 수사를 담당하는 수사총책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김경수 의원과 국정상황실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지이니 이들의 수사를 믿을 국민은 아무도 없다"며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