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민주당 사조직 동원"
2018.04.19 오후 2:29
"괘념치 말라는 '더불어진흙당'…전형적인 구태정치"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9일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민주당에서 사조직을 동원해 여론 조작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 예비후보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민주당이) 댓글공작 등 여론조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탄압하고 있다. 이것은 고문보다 더 지독한 수법"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안 예비후보는 이 사태에 대한 특검도입과 관련해선 "지금 민주당이 억울하다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며 "그래서 저희들이 억울함을 풀어드리기 위해서라도 특검으로 제대로 수사를 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안 예비후보는 "민주당이 '대선은 다 지나간 일이다. 괘념치 말라'는 식으로 말하는데 이것은 전형적인 구태정치"라며 "사람하고 돼지가 뒹굴면 사람은 더러워지지만 돼지는 좋아한다. 그런 것들이 더불어 진흙탕 수법"이라고 비난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안철수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민주당 사조직 동원"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