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퓨처로봇, 미래형 로봇 서비스 공동개발
2018.04.18 오후 4:17
감성지능 로봇 기술 오라클 클라우드 환경서 제공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오라클과 국내 로봇업체 퓨처로봇이 손잡고 미래형 로봇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18일 한국오라클에 따르면 최근 오라클은 퓨처로봇과 '감성지능 서비스로봇 플랫폼 구축 및 최신 기술영역 공동 연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퓨처로봇이 개발한 감성지능 로봇 핵심 기술인 '스마트 인텔리전트 로봇 플랫폼'은 오라클이 제공하는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로봇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제어하고, 인간과 로봇 간 상호작용(HRI) 데이터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분석해 정교한 로봇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돕는다.



실제로 퓨처로봇은 올해 열린 한 글로벌 행사에 서비스로봇 퓨로(FURo-D) 30여 대를 공급해 오라클 클라우드 플랫폼과 연동해 로봇이 수집한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행사 참가자들에게 통·번역, 경기 일정 업데이트, 교통·관광 정보 등을 제공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송세경 퓨처로봇 대표는 "인간의 감성을 풍부하게 이해하고 대응하는 서비스로봇은 유통, 공공, 금융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이 가능하다"며 "로봇을 통한 고객관리, 재고관리 등 기업 고객에 최적화된 로봇서비스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프랑소와 랑송 오라클 아시아태평양 지역 수석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한국의 우수한 로봇 기술에 통합 클라우드 역량을 적용한 사례"라며 "향후 로보틱스 분야에서도 오라클의 첨단 클라우드 기술 적용이 활발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오라클·퓨처로봇, 미래형 로봇 서비스 공동개발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