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댓글 사건, 최순실·고영태 국정농단 빼다 박아"
2018.04.18 오후 1:12
"민주당은 특검 수용해야"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더불어민주당 전(前) 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고영태로 시작해 최순실로 이어졌던 국정농단 사건과 놀랄만큼 빼다 박았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계단 앞 투쟁본부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드루킹에서 시작된 사건이 김경수 의원을 거쳐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통해 청와대까지 이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이 '김 의원이 연루된 정황이 없어 조사 계획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한 바로 그 날 김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드루킹으로부터 인사청탁을 받았다고 시인했다"며 "이게 뭐하는 작태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야당 의원에게 이런 일이 있었으면 벌써 압수수색하고 소환통보하고, 중간중간에 언론 발표를 하면서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을 것"이라면서 "이번 사건 진상을 파헤치기 위해 특검은 반드시 필요하다. 민주당은 하루 빨리 특검을 수용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국정농단 게이트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 말석 검사에게 맡길 게 아니라 댓글 전문인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수사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셀프 후원'으로 사퇴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과 관련해서도 "김 전 원장이 제 아무리 돈세탁의 달인이라고 해도 더미래연구소에서 이듬해로 이월된 금액 18억2천만 원이 증발했다"면서 "돈세탁 의혹이 점입가경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