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드론 조종 등 과학기술 진로체험·교육 진행
2018.04.18 오후 12:00
진로교육 소외계층에 지원도 확대 …과학의 달 행사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미래 주역인 학생들의 이공계 분야에 대한 관심도를 제고하고 미래 과학기술인재로서의 꿈을 키우는 2018년도 과학기술 진로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4월 과학의달'을 맞아 21~27일을 진로교육주간으로 정하고 전국의 초·중·고교 및 대학생을 대상으로 다양한 진로·직업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과학기술 진로교육주간은 초·중·고교의 진로탐색·체험 활동을 지원하고 이공계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미래 유망 과학기술 진로 상담 및 정보를 제공하는 주간으로서 월별 테마를 달리해 연간 총 6회 지정·운영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우주에 관심 있는 대학생, 중·고등학생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우주분야 진로탐색을 위한 전문가 특강 및 상담과 실험 시설 현장 견학이 진행된다.

드론 운영 프로그램의 기초를 배우고 이를 토대로 직접 드론을 조종해보는 'ICT 인공지능 드론체험', 항공 산업 내 다양한 직업을 탐구하고 직접 항공 모형을 제작해보는 '플라이하이'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25일에는 대학 교수 및 전문가들이 항공·우주 분야에 대한 진로 상담을 제공하는 진로 멘토링 TV가 진행되며 영상은 진로지원센터 홈페이지, 유튜브 등 온라인에 공개될 예정이다.

◆과학관·출연연 협의체 만들어 진로교육 소외계층 지원

과기정통부는 올해 자유학기제 전면 실시, 진로집중학기·학년제 확대 기조에 따라 과학기술 분야 진로체험·교육 프로그램을 강화해나간다.

이를 위해 과학관, 출연(연)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운영해 과학기술에 특화된 체험 중심 진로 프로그램을 집중 발굴·확대한다.

지리적으로 소외된 학교에 대한 진로상담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지역별, 여성 특화 진로 컨설턴트를 집중 양성해 진로교육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미래 이공계 유망 신직업 및 진로 가이드라인 정보 등을 과학관, 도서관 등 공공시설 및 온라인과 연계·보급하여 보다 많은 학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향후 진행되는 진로 체험·교육 프로그램에 참여를 희망하는 학교는 한국과학창의재단 '과학기술인재 진로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알아볼 수 있다.

강병삼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따라 과학기술 인재의 중요성이 점차 부각되고 있다"며, "다양한 과학기술 진로 체험·교육을 통해 우리나라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이 과학기술에 대해 관심을 갖고 꿈을 키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