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넷마블·넥슨 제쳤다…국내 매출 2위
2018.04.16 오후 6:16
전월比 20계단 상승…단 1종 게임만으로 성과 '주목'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모바일' 흥행에 힘입어 국내 퍼블리셔 매출 2위에 올랐다.

16일 아이지에이웍스(대표 마국성) '모바일인덱스 랭킹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펄어비스는 장기간 퍼블리셔 순위 2, 3위를 지키던 넷마블과 넥슨을 각각 한 계단씩 밀어내고 지난달 2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달 대비 20계단 상승한 수치다.



펄어비스는 지난달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약 1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넷마블(11.2%)과 넥슨(4.8%)을 크게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펄어비스의 이 같은 약진은 검은사막 모바일 단 1종 게임만으로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실제로 이는 넷마블과 넥슨 17종 게임 매출 총합보다 높은 수치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온라인 게임 '검은사막'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으로 지난 2월말 출시 직후 양대 오픈마켓 매출 최상위권에 오른 바 있다.



보고서는 또 검은사막 모바일의 흥행에 힘입어 지난달 구글플레이 매출을 2천800억원 수준으로 추정했다. 이 역시 전달보다 소폭 상승한 규모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