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권, 일제히 '조현민·대한항공 때리기'(종합)
2018.04.16 오후 2:31
추미애 "'금수저' 경영권 무임승차 안돼"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여야 정치권은 16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강도 높은 제재를 촉구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법당국은 엄격한 법 집행으로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재벌가 자녀의 갑질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조현민 전무의 갑질은 국민에게 충격을 줬다"며 "정부가 조양호 일가에 대해 (대한항공이라는) 국적기 명예를 부여하는 게 마땅한지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덕에 경영능력과 윤리의식이 부족해도 경영권에 무임승차하는 일은 안된다"며 "국민의 희생이 쌓은 금자탑에 천박함으로 일관한다면 패널티가 매겨져야 한다"고 일갈했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김경진 민주평화당 상임선대위원장 역시 이날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한항공 자제들의 갑질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과연 이와 같은 회사에 대한민국의 명칭을 그대로 부여하는 '대한항공(Korean Air)'이라고 하는 명칭을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는 특권을 계속 부여해야 하는지 상당한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국격을 떨어뜨리고, 품격을 떨어뜨리는 행위를 사주 일가에서 계속해서 하고 있다"며 "민주평화당은 앞으로 대한항공이 더 이상 대한이라고 하는 용어를 쓸 수 없다는 법적 조치를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이날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땅콩회항 사건의 조현아 전 부사장처럼 조현민 전무도 몇 년이 지나면 아무 일 없다는 듯이 다시 돌아올 가능성이 크다"며 "이 악순환을 끊어내는 길은 조씨 형제들이 대한항공과 계열사 경영에서 손을 떼는 것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게 아니라면, 대한항공과 조 전무는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며 "대한항공은 국영항공사로 출발해 국민이 키워준 기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을 뿌렸다는 갑질 의혹과 관련, 해당 사건을 둘러싼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여야 정치권, 일제히 '조현민·대한항공 때리기'(종합)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