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억해' 이유영 "밝은 이유영을 기억해"(인터뷰)
2018.04.16 오전 11:20
"실제 모습과 다른 센 캐릭터 제안 많아…조급함은 내려놨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이유영이 그간 작품들을 통해 유독 험난한 사건들 속 강인함을 지키는 인물을 그려냈던 소감을 말했다. 실제 모습이 마냥 밝고 해맑은 것과 달리, 영화 속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인 이후 비슷한 색채의 배역들을 제안받게 됐다고도 알렸다. 자신을 "밝은 이유영" "따뜻한 이유영"으로 기억해달라고 말하며 밝게 웃었다.

1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 제작 오아시스이엔티)의 개봉을 앞둔 배우 이유영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 서린(이유영 분)과 전직 형사 국철(김희원 분)이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극 중 이유영은 서린 역을 맡았다.



영화 '봄'으로 데뷔한 뒤 영화제 시상식의 신인상을 싹쓸이하며 충무로의 샛별로 떠올랐던 이유영은 이후 '간신'을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이유영은 '간신' 이후 출연을 제안받은 많은 배역들이 이 영화 속 여성 설중매와 닮은 색채의 캐릭터였다고 알리며 그간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그려낸 강인한 여성상에 대해 언급했다.


이유영은 "늘 끌리는 작품을 선택하긴 하는데 대체로 그런 역할들이 많이 들어왔다"며 "강하고 힘든 일을 많이 당하는 역할들이 많이 들어오더라"고 말했다.

실제 이미지는 더없이 투명하고 해맑은 만큼 실제 모습과 180도 다른 배역들이 줄을 이어 들어오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간신' 이후 더 그렇게 된 것 같은데, 실제로 감독이나 캐스팅을 하는 분들은 (실제 모습이 아닌) 영화에 나온 모습을 많이 보시지 않나. '간신'에서와의 모습을 많이 보셨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처음엔 답답한 마음을 느꼈지만, 지금은 조급한 마음을 내려놨다는 것이 그의 이야기다. 평생 배우를 하겠다고 마음 먹은 이상 다른 모습을 보여줄 기회도 얼마든지 있다고 판단해서다.

그는 "처음엔 센 역할만 들어오니 답답했었다. 사실 다른 모습이 더 자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간신'의 설중매 역이 실제 자신과 너무 달라 선택하는 데에도 쉽지 않았었다고 고백한 그는 "시간이 지나니, 나는 배우 생활을 평생 하고 싶은데 얼마든지 다른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겠더라. 지금은 조급함을 내려놨다"고 말했다.

'나를 기억해'는 이유영이 그리게 된 또 다른 강인한 여성이다. 험난한 사건들을 겪고도 자신을 지켜내고, 타인이 자신과 같은 상처를 겪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세상에 맞서는 인물이기도 하다.

이번 영화로 '스릴러 퀸'의 수식어를 얻는 것에 대한 질문에 그는 "처음에 그 이야기 들었을 때 너무 민망하고 부담스러웠는데 이제는 내려놓게 됐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좋은 이야기지만, (개봉 후) 나중에도 그런 이야기가 나올 수 있게 열심히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평생 배우를 하고 싶다고 다짐한 순간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그는 "연기를 하기 위해 배워야 하는 것 있지 않나. 어찌보면 인생을 배우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한 순간도 정체되지 않고 죽기 전까지 배울 수 있겠구나. 인간으로서 발전할 수 있겠다' 생각될 때 평생 배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영화의 제목에서 딴 질문으로, 많은 사람들이 배우 이유영을 어떻게 기억해주면 좋을지를 묻는 질문도 받았다. 그는 이 질문에 대해 "너무 어렵다"며 웃고는 답을 미루더니, 인터뷰 말미 "생각이 났다. 밝은 이유영을 기억해달라고 하고 싶다"고 답했다. 못내 아쉬운듯 "더 좋은 표현이 없을까?"라며 동석한 매니지먼트사 동료들을 향해 물은 그는 "'따뜻한 이유영'도 좋다"는 의견에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한편 '나를 기억해'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