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출신 차은성, 트로트 신곡 '달도별도' 발표
2018.04.16 오전 11:11
16일 '달도별도' 발매, 새로운 트로트 퀸 노린다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혼성 그룹 거북이 출신 차은성이 트로트 가수로 새출발한다.

차은성은 16일 정오 신곡 '달도별도'를 공개한다. '달도별도'는 요즘 유행하는 미디움 템포의 디스코 곡으로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멜로디에 서정적인 가사가 어우러졌다.



차은성은 혼성 그룹 거북이 1집에서 수빈이라는 이름으로 팀의 보컬로 활동했다. 거북이 탈퇴 이후 차은성으로 다시 한 번 이름을 바꾸며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이후 2년 동안 혹독한 보컬 트레이닝을 거쳐 자기만의 독특한 색깔을 찾았다.

이번 앨범에는 '달도별도' 외에도 포크 트로트라는 특색 있는 새 장르에 도전하는 '인생노래'와 바보 온달과 평강공주 이야기를 각색해 현재의 남녀상에 비추어 엮어낸 곡 '평강 공주'가 수록됐다.

차은성은 '인생노래'와 '평강공주'를 직접 작사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