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드루킹 사건이 정권 책임? 불순한 의도"
2018.04.16 오전 10:06
"김경수 의원 실명 유출도 책임 물을 것"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김경수 의원이 인터넷 댓글 조작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엄호에 나섰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김경수 의원에게 연락을 했다는 이유로 마치 정권의 책임으로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물 만난 듯 저질 공세를 퍼붓는 야당의 자세에 우려를 표한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김경수 의원의 실명을 유출하고, 이를 왜곡·과장하는 언론사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