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드루킹 사건이 정권 책임? 불순한 의도"
2018.04.16 오전 10:06
"김경수 의원 실명 유출도 책임 물을 것"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김경수 의원이 인터넷 댓글 조작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엄호에 나섰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김경수 의원에게 연락을 했다는 이유로 마치 정권의 책임으로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추 대표는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물 만난 듯 저질 공세를 퍼붓는 야당의 자세에 우려를 표한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김경수 의원의 실명을 유출하고, 이를 왜곡·과장하는 언론사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추미애 "드루킹 사건이 정권 책임? 불순한 의도"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