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부 감독 "말컹, 매 경기 골 넣을 수 있는 것 아니야"
2018.04.15 오후 6:44
포항에 1-2 패배 "너무 마음만 앞섰어"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초반 빌드업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아쉬운 패배였다. 전반과 달리 후반에 거세게 포항 스틸러스를 압박했던 경남FC였다. 3경기 무승(1무2패) 수렁에 빠지며 승점 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경남은 1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8 K리그1 7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김효기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1-2로 패했다. 승점 13점에 머무른 포항은 3위를 유지했다.



김종부 경남 감독은 "전북전 끝나고 여러 가지 준비를 했는데 실점이 아쉽더라. 후반전에 최선을 다했지만 졌다. 더 좋은 경기를 보여주려고 했는데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말컹이 묶인 것에 대해서는 "대체로 말컹도 그렇고 전반 초반 빌드업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말컹도 마음속으로 득점을 하고 싶지 않았을까. 전반적으로 경기 운영을 잘하고 빌드업이 되면 가로지르기 등이 나아진다. 너무 마음만 앞서 있지 않았나 싶다. 생각보다는 득점을 못 했지만 마음에서 하려는 의지가 좋아 보였다"고 격려했다.


이어 "공격수가 매번 골을 넣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좀 더 전체적인 빌드업 과정을 원활하게 가지고 가겠다. 다음에도 후반처럼 해주면 말컹의 득점도 챙겨간다. 결정적인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고 전했다.

일주일에 세 경기를 치르느라 선수들이 지친 것이 사실이다. 김 감독은 "일주일의 시간이 있다. 후반전에 선수들의 마음가짐만 유지하고, 경기력을 유지하면 충분히 괜찮을 것이다"며 여유를 보였다.



/포항=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