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김기식 원장, 위법있으면 사임토록"…여야 공방 '격화'
2018.04.13 오후 2:05
與 "인사권자의 고민" 野 "대통령 안이한 인식"
[아이뉴스24 윤용민 송오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거취에 대해 위법성 여부를 검토한 뒤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여야 간 갈등은 더욱 격화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체로 말을 아끼며 여론의 추이를 살피는 데 주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문 대통령까지 싸잡아 비판하면서 공세 수위를 한층 끌어 올렸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혁에는 늘 저항이 따라 어려움이 있고, 그럼 점에서 (문 대통령과 같은) 고민을 하게 된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번 사안을 살펴보고 있는 만큼 위법한 점이 있으면 그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같은당 원혜영 의원 역시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대통령께서 분명한 입장을 내놓으셨다. 인사권자의 고민이 느껴진다"며 문 대통령을 옹호하면서도 김 원장의 거취와 관련해선 함구했다.

야당들은 일제히 김 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반발 수위를 높였다.

정태옥 한국당은 대변인은 "오늘의 입장 표명은 사실상 김기식을 사임토록 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한다"며 "늦었지만 국민의 뜻을 수용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압박했다.

정 대변인은 이 사건의 본질을 '청와대 인사실패'라고 규정하며 "사임과는 별도로 국회의원 전원을 사찰하고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갑질의 경중을 논해 형평성을 따진다는 문 대통령, 박근혜의 우병우 감싸기와 무엇이 다르냐"며 "과거의 관행에 비춰 봤을 때 평균적이면 면죄부를 주겠다고 공언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대통령의 인식이 너무 안이하다"며 "김기식을 빨리 정리하고 국가대사에 전념하는 것이 국민의 판단이고 요구"라고 논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면 메시지를 통해 "김 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되고 있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며 "당시 관행이었는지에 대해 먼저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