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의사협회 집단휴진 추진은 집단이기주의"
2018.04.13 오전 10:37
"국민의 생명 담보로 한 행동은 용납안돼"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대한의사협회가 '문재인 케어'에 반대하며 집단휴진을 예고한 데 대해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집단행동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상회담이 열리는 날(27일)을 택해 집단휴진을 하겠다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현재 건강보험이 부담하는 보장률은 60% 수준으로 OECD 평균인 80%에 한참 못 미친다"며 "반대로 의료비 부담률은 OECD 평균의 2배에 달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케어는 건강보험 보장성을 확대해 모든 국민들이 걱정없이 진료를 받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를 반대하며 집단 휴진까지 예고한 것은 의료인으로서 책무를 저버린 집단 이기주의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미 정부는 의료계가 걱정하는 보험수가 문제 등을 철저히 검토하고, 의료계와 환자가 모두 만족하는 의료제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의료계도 주장이 있다면 현실적 대안 마련을 위해 정부와 지속적인 대화로 풀어가는 게 순리"라고 강조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