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구한 김선형 "4쿼터 속공 나오면서 내 리듬 찾아"
2018.04.12 오후 10:15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3차전 수훈갑 "1승 참 힘들다 느껴"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1승이 참 힘들다는 것을 느꼈다."

연장전에서 '위닝샷'을 해내며 서울SK를 위기에서 구한 가드 김선형이 반전을 기대했다.

SK는 12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7전4선승제) 3차전 원주DB와 홈경기에서 연장 혈전을 벌여 101-99로 이겼다.



4쿼터에 11득점, 연장전 위닝샷을 포함해 4득점 등 총 15득점 4가로채기를 해낸 김선형이 승리의 열쇠였다. 3쿼터까지 출전 시간을 아낀 뒤 4쿼터에 풀타임을 뛰며 경기 뒤집기에 일조했다.

김선형은 "오늘까지 패하면 분위기가 완전히 넘어간다고 생각했다. 팬들도 알 정도였다. 20점 차이로 벌어졌어도 끝까지 하려고 했다. 연장전까지 갔어도 그런 염원이 하나로 모여 1승을 만들었다. 1승이 참 힘들다고 느꼈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4쿼터부터 전략적으로 뛴 것에 대해서는 "어제 감독님이 사우나에서 전해주셨다. 2~3쿼터는 외국인 선수들이 있으니 4쿼터에 집중하는 게 낫다고 하셨다. 체력안배를 해주셨다. 4쿼터에 좋아하는 속공이 나오면서 내 리듬을 찾았다. 자연스럽게 득점도 나왔다"며 전략이 통했음을 전했다.

3쿼터까지 경기력이 나빴던 부분에 대해서는 "3쿼터까지 경기 조율에 신경 썼다. 내 공격보다 선수들의 패턴에 집중했다. 4쿼터에 스피드를 냈고 공격적으로 나섰다"며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26득점을 해낸 제임스 메이스는 "어려운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았고 집중했다. 최선을 다했다. 미스매치 상황에서는 안에서 최대한 플레이하고, 동료도 살리려고 했다"며 승리 자체에 의미를 부여했다.


/잠실=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