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나와줘"…새 단장 '주간아', '아이돌 덕질'은 계속(종합)
2018.04.11 오전 11:47
이상민X유세윤X김신영 "부담 커, 편한 방송 만들겠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주간아이돌'이 8년 만에 새 단장을 했다. 정형돈과 데프콘이 떠나고, 이상민과 김신영, 유세윤이 새 MC로 아이돌을 만난다.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주간아이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새 MC로 발탁된 이상민과 김신영, 유세윤 등이 참석했다.

2011년 시작한 '주간아이돌'은 아이돌이 주인공이 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햇수로 8년 가까운 시간 동안 신인에게는 자신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기존 아이돌에게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장이 됐다. 그동안 '주간아이돌'을 찾은 아이돌은 152팀으로, 아이돌의 필수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





'주간아이돌'은 정형돈, 데프콘이 하차하고 이상민, 김신영, 유세윤 등 새로운 MC들과 함께 2막을 연다.

조범 본부장은 "'주간아이돌'의 개편은 MBC에브리원의 개편을 맞아 시기에 맞물려 진행됐다. 변화에 대해 모색해왔고 MC 체제가 변경됐다"고 말했다.


조 본부장은 "새로움과 활력으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다. '주간아이돌'이 활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지난 7년 간 진행해오면서 시청자도 성장했고, 변화의 과정이 있었고 출연자들에 대한 변화들도 있었다. 7년을 잘 성장하고 이끌어왔듯이 미래에 대한 대비를 갖고 있다. 시청자들과 오래 가기 위한 필요한 에너지를 수혈했다"고 개편 이유를 설명했다.

또 "신구를 넘나들고 탑클래스 아이돌과 신인 아이돌을 아우를 수 있는 새로움을 추구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새 MC 이상민, 김신영, 유세윤의 각오도 남달랐다. 세 사람은 음악 분야에서 기획자로 활동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아이돌 기획자로 활동해 온 이상민, 음악프로그램 '쇼챔피언' MC로 활약했고 셀럽파이브로 걸그룹 아이돌에 도전한 김신영, UV로 기획자, 가수 활동을 경험 한 유세윤 등 아이돌에 대한 이해가 깊은 출연자들이다.



이상민은 "배울 것이 많은 것 같다. 아이돌 가수들을 음악적으로 많이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주간아이돌'을 통해 그 가수의 음악도 들어보고, 가수에게 도움이 될 만한 기획도 생각해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메라가 돌아가지 않는 공간에서도 음악적으로 활동하면서 조언을 해줄 수 있는 좋은 선배가 되고 싶다. 저도 배우고,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송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신영은 "아이돌을 좋아한다. '나이 들어서 아이돌에 왜 열광하느냐'라는 친구들에게 할말이 생겨서 좋다. '쇼챔피언'을 통해 아이돌을 많이 알고 있었다. 스쳐지나갔다면, '주간아'를 통해 좀 더 아이돌을 이해할 수 있었으면 한다. '주간아이돌'과 '쇼챔피언'으로 수요일의 여자로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조금 더 편한 '주간아'를 만들어가는 것이 목표다. 누구나 편하게, 아이돌이 상처 받지 않고 가는 방송이 되게끔 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세윤은 "아이돌이 가장 좋아하는 프로그램의 MC로 맡게 돼 영광이다. 좋아하는 선배 정형돈과 데프콘이 잘 만들어준 프로그램이라, 누가 되지 않게 열심히 하겠다"라며 "아이돌에 대한 정보가 아직 무지하다.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제가 받은 영광을 아이돌에게 그대로 돌려줄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MC 교체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있다. 이에 새 MC들은 부담감을 토로하면서도 새로운 체제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이상민은 "정형돈과 데프콘이 워낙 잘했다. 아이돌의 능력을 잘 이끌어내는 능력이 있었다. 그런 것들을 단숨에 보여줄 수 있는 능력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언급한 후 "다른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서 '주간아이돌'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 김신영이 워낙 잘한다"고 말했다.

김신영 "1대 MC들에 대한 부담감은 크다. 걱정은 MC들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도 많은 것 같더라. 부담감을 이겨낼까에 대한 생각은 안하려고 한다. 질 때도 있고, 이길 때도 있다"고 말했다.

유세윤은 "압박감이 크다. '주간아' 하면 정형돈, 데프콘의 이름이 크게 남아있다. 부담감을 안고 가려고 한다. 긍정적으로 작용했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기대치를 낮추려고 했다는 유세윤은 "'주간아'에 내가 나온다고 하니 '어. 안봐'라는 댓글이 많지만 '어라, 요놈 봐라'라는 댓글이 나오도록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첫 녹화를 마친 새 MC들은 "피가 섞이지 않는 이상 첫회부터 호흡을 좋을 수 없다. 삐걱거리는 자연스러움이 좋다. 점점 맞춰가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 프리스타일을 즐기려고 한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새 MC들은 초대하고 싶은 아이돌을 묻는 질문에 방탄소년단과 위키미키 등을 각각 꼽았다. 아이돌 제작자 출신이기도 한 이상민은 신인에 대한 애정을 당부했다.



유세윤은 "위키미키가 나왔으면 좋겠다. 유정과 친한 티를 낼 수 있을 것 같다. 더 많은 아이돌과 친해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방탄소년단 슈가와 친하다. 콘서트를 초대 받아 갔는데 너무 멋있었다. 오마이걸은 사적으로 노는 모습이 재미있다. 그리고 트와이스도 꼭 보고 싶다. 라디오에서 잠깐 만나는 것 말고 보고 싶다. 또 '신김치' 모임인 AOA 설현과 지민, 김희철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신인 아이돌과 함께 하는 코너가 있다"고 말한 이상민은 "과거 제작자들이 와서 '아이돌 가수가 성장하는 데까지 3년을 보고, 안 되면 실패했다고 한다. 똑같은 이야기를 한다. '왜 일등하는 곡을 만든 작곡가한테 가서 곡을 만들고, 일등 안무가한테 가서 곡을 달라고 하냐. 이미 잘되고 있는 사람을 따라하면서 어필하려고 하는 모습보다 '할 게 없으면 차라리 하지 마라'고 한다"라며 "저는 대한민국의 숨인 신인들이 꼭 나와주셨으면 좋겠다. 꼭 할 수 있다"고 응원했다.

'주간아이돌'은 오는 11일 오후 6시 개편 후 첫방송을 한다. 첫 게스트로 EXID가 출연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