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0주년 '아이포럼' 디지털 생활혁명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넥슨, 신규개발조직 7개 스튜디오로 개편

운영 전반에 재량권 부여 등 자율성 및 독립성 강화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넥슨(대표 이정헌)은 오는 16일자로 자회사를 포함한 신규개발 조직을 독립적 스튜디오 체제로 개편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번에 개편된 스튜디오는 ▲데브캣스튜디오 ▲왓스튜디오 ▲원스튜디오를 비롯해 스튜디오 형태로 운영되는 개발 자회사인 ▲띵소프트 ▲넥슨지티 ▲넥슨레드 ▲불리언게임즈까지 총 7개다.

이번 개편은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게임 시장 트렌드에 보다 유연하게 대처하고 각 조직의 개발 철학과 개성에 기반한 창의적 게임 개발을 독려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실제로 개발 스튜디오에는 프로젝트 신설 등 운영 전반에 대한 자율 권한이 부여된다.

앞으로 스튜디오별 특성에 기반한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자체 브랜드를 강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마련, 각 스튜디오의 개발 역량을 제고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이번 개편에 따라 데브캣스튜디오는 '마비노기', '마비노기 듀얼', '로드러너원' 등을 개발한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가, 왓 스튜디오는 '마비노기 영웅전', '야생의 땅: 듀랑고' 등을 개발한 이은석 총괄 프로듀서가, 원스튜디오는 '피파온라인' 시리즈, '삼국지조조전 온라인', '탱고파이브' 등을 개발한 김희재 총괄 프로듀서가 키를 잡는다.

띵소프트는 정상원 총괄 프로듀서(넥슨 개발 부사장 겸임)가, 넥슨지티는 '서든어택'과 '던전앤파이터'의 라이브서비스를 이끈 김명현 총괄 프로듀서가, 넥슨레드는 '판타지워택틱스R(구 슈퍼판타지워)', '액스' 개발을 이끈 김대훤 총괄 프로듀서가, 불리언게임즈는 '다크어벤저' 시리즈 개발을 이끈 반승철 총괄 프로듀서가 맡는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새롭게 재편된 7개 개발 스튜디오들은 넥슨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나갈 키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며 "스튜디오별 자율과 독립성에 기반한, 개성 넘치고 창의적인 게임이 개발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넥슨은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전체 사업총괄로 김현 부사장을, 모바일 사업 총괄로 박재민 본부장을 선임했다.

김현 부사장은 넥슨과 네오위즈에서 피파 온라인의 모든 시리즈를 담당한 사업 전문가로, 2013년 넥슨에 합류해 '피파 온라인3'의 흥행에 기여했다. 박재민 본부장 역시 2015년 모바일사업본부 부본부장을 맡아 다크어벤저3, 액스, 오버히트 등 다양한 모바일 게임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다는 평가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넥슨, 네코장 오픈 5일만에 크라우드펀딩 성공

    넥슨, 2018 NDC 참관객 사전등록 개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