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감원장 "증권사들 너무 안일, 남의 일 아냐"
2018.04.10 오후 5:08
김기식 원장 삼성증권 배당사고 관련 증권사 시찰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삼성증권 배당사고와 관련해 증권사마다 주식거래의 시스템적 오류를 찾아내는 '레드팀'을 만들어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10일 오후 김 원장은 김동회 금감원 자본시장감독국장과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본사에 방문해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부사장, 설광호 한국투자증권 컴플라이언스 본부장 등을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김 원장은 한국투자증권 본사 9층에서 담당 임원들로부터 주식관리 시스템 운영상황과 주식배당 및 공매도 관련 실사례, 모니터링 운영 상황 등에 대해 보고 받았다.



김 원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사건을 토대로 시스템 전체를 점검하고 바꾸면 전화위복이 되겠지만 반면 증권시장의 허술한 시스템을 오히려 알고 악용하려는 시도는 더 많아질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각 증권사마다) 레드팀을 만들어서 악용하려는 반대의 입장에서 여러 위험성과 시스템의 허점을 찾고 방어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오전에 주요 증권사들 사장들과 면담한 결과 '우리는 아니다', '우리는 우리사주를 배당하지 않는다'는 등 남의 일처럼 생각하는 경황이 너무 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금감원은 대표 증권사로 한국투자증권을 점검한 이유에 대해 별다른 의미는 없다"고 일축했지만, 김 원장은 "한투는 우리사주 배당을 하지 않기 때문에 자칫 안일하게 생각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삼성증권이라는 한 증권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자본시장 전체의 문제로 보고 시스템적으로 어떤 허점도 없도록 노력해달라"며 "오늘 한국투자증권의 방문이 다른 증권사들에게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