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감원장 "삼성증권 공매도 논란은 본질 흐리는 것"
2018.04.10 오후 1:32
"공매도 문제, 삼성증권 조사 후 검토"
[아이뉴스24 장효원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 원장은 삼성증권 유령주식 배당 사태가 공매도 논란으로 비화되는 것에 대해 문제의 본질을 흐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10일 김기식 금융감독원 원장은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증권사 대표이사 간담회'에 참석 후 "공매도는 존재하는 주식이 있다는 전제하에 이뤄지는 건데 이번 사태는 훨씬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김기식 원장은 "공매도 논란은 오히려 문제의 본질을 흐릴 수 있다"며 "삼성증권 사고는 다른 형태의 범죄에도 이용될 수 있는 소지가 있기 때문에 모든 시스템을 전반적으로 점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원장은 "투자자들 사이에서 공매도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논란이 되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며 "공매도 문제는 삼성증권 조사가 끝난 후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예탁결제원의 책임 논란에 대해 김 원장은 "우리사주조합을 통해서 배당된 것은 예탁결제원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이 자체로는 예탁원과 상관없다"고 말했다.

/장효원기자 specialjhw@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