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대' 이준혁 "멜로 비중 높은 드라마 처음, 힐링 돼"
2018.04.09 오후 12:40
이유비 "실제 이상형? 예재욱 선생님"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준혁이 멜로 비중이 높은 드라마는 처음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9일 오전 파주 탄현면 아트월드 스튜디오에서 '시를 잊은 그대에게'(이하 시그대, 극본 명수현 연출 한상재) 현장공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한상재 PD와 명수현 작가, 배우 이유비와 이준혁, 장동윤 등이 참석했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이유비와 이준혁, 장동윤 등 본격적으로 삼각 러브라인이 시작되며 재미를 끌어올렸다.





이준혁은 "많은 드라마를 했지만, 멜로 비율이 높은 작품은 처음이다. 지금까지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에도 연루가 안되고, 사람도 안 죽고 거의 치료한다. 힐링이 된다. 그래서 삼각관계에서도 저의 다른 모습을 보실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는 보영(이유비 분)의 시선으로, 보영이의 성장을 이우려는 목적이 있기 때문에 보영이의 시선을 따라가면 재미있지 않을까 싶다"고 향후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이유비는 "두 남자 중 실제 제 이상형은 예재욱(이준혁 분) 선생님에 가깝다. 남자가 어른스럽고 다정했으면 한다"라며 "앞으로 더 재미있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당부했다.

'시그대'는 의사들이 주인공이던 기존 병원드라마들과는 달리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실습생 등 병원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 주인공인 새로운 병원드라마로 그들의 일상을 시(詩)와 함께 그려낸 감성 코믹드라마다. 시인을 꿈꿨지만 물리치료사의 길에 들어선 주인공 우보영과 그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상을 좋은 시와 함께 담아내며 공감과 감성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