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흔들기'에 2금융권 '숙제 풀이' 밀리나
2018.04.09 오후 3:00
개혁 드라이브 급제동, 도덕성 타격에 앞날 '깜깜이'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외유성 출장 논란을 빚으며 2금융권 '숙제 풀이'에도 제동이 걸렸다. 금융그룹 통합감독과 채용비리 조사 등 2금융권 교통정리에 드라이브를 걸었던 김 원장이 원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이 등장하며 정치권이 날 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김 원장은 8일 입장표명문을 통해 "의원 시절 공적인 목적으로 관련 기관의 협조를 얻어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며 "국민의 기대와 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죄송스러운 마음이 크다"고 전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이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 시절 피감기관의 지원으로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며 질책했다. 2014년 3월 한국거래소의 예산으로 우즈베키스탄에, 2015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지원으로 미국과 유럽에, 같은 달 우리은행의 부담으로 중국과 인도 등에 다녀왔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청와대와 김 원장은 출장은 인정하되 외유성이나 로비성은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청와대는 9일 "(김 원장의 임명철회를)전혀 고려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원장도 이날 아침 출근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업무를 이어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입장표명에도 논란이 잦아들지 않으면서 김 원장의 저승사자 행보도 발목이 잡혔다. 김 원장은 정무위 위원 시절부터 '저승사자' '쓴소리'로 불릴 만큼 금융권 저격수로 통했다.

특히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주식 보유를 강하게 비판해 왔다. 지난 19대 국회에서 김 원장이 공동발의한 보험업법 개정안은 보험사의 투자 자산 가치를 취득 원가에서 시가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으며 삼성생명을 겨냥해 ‘삼성생명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금감원장이 되면서 재벌 개혁에 날개를 달았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취임사에서 언급한 '재벌 기업에 대한 금융감독 강화'도 삼성생명과 맞닿아 있다는 평이다. 올 하반기 삼성과 한화 등 7개 그룹을 우선 대상으로 시행될 금융그룹 통합감독제도의 감독권한 역시 금감원장에 부여하도록 3일 확정된 바 있다.

하지만 취임 일주일 만에 도덕성에 타격을 입으면서 개혁의 키도 방향을 잃었다.

금융권 채용비리 조사도 풍랑을 맞았다. 금감원은 채용비리가 불거진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을 필두로 금융권 전체에 대한 채용비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 원장이 2금융권 채용비리까지 전방위로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최흥식 전 원장의 설욕전이 예고됐었다.

한편 2금융권은 김 원장의 성향 파악을 끝내기도 전 불거진 논란에 당황하고 있다. 결론이 맺어지기 전까지는 숨을 죽이고 지켜보겠다는 반응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감독당국 수장의 거취 문제를 두고 금융사가 왈가왈부하는 어렵다"면서도 "정치적 상황에 따라 규제 방향이 바뀔 수 있어 예의주시 중"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장이 중요한 자리지만, 금융당국의 규제에도 한 해 계획이 있지 않나"며 "대표가 물러가고 새로 오는 것 만으로 파고가 인다기 보다 올해 2금융권에 내려질 철퇴가 워낙 많아 노심초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