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대' 이유비 "연기력 논란? 진실성 있게 다가갈 것"
2018.04.09 오후 12:32
"여주인공 부담감 있다, 책임감 갖고 매 신 노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유비가 진실성 있게 연기하겠다고 약속했다.

9일 오후 파주 탄현면 아트월드 스튜디오에서 '시를 잊은 그대에게'(이하 시그대, 극본 명수현 연출 한상재) 현장공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한상재 PD와 명수현 작가, 배우 이유비와 이준혁, 장동윤 등이 참석했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방송 후 감성 드라마라는 호평에도 불구하고 1%대의 아쉬운 시청률로 출발했다.



이유비는 "시청률에 개의치 않는다. 우리는 밝았던 것 같다"라며 "1,2부 나가고 자극적이나 시선을 끄는 소재가 아니기 때문에 담담한 1,2회였다. 시청률은 크게 생각하지 않았던 것 같다. 밝고 유쾌하게 펼쳐질 것이다. 주변에서 감성적으로 좋다는 이야기, 촉촉한 감성을 이끌어내는 드라마라고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유비는 초반에 일었던 연기력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유비는 "보영이를 연기함에 있어서 '이 신에서 어떻게 연기를 잘해야지' 그런 것보다는 소통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보시는 분들이, 불편함 없이 받아들여주시는 거 같아서 저도 감사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보영아 힘내'라고 응원해주시기에 저도 열심히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주인공으로서 부담감이 없지않아 있지만, 그런 부담을 가지고 촬영을 하다 보면 몰입을 못하는 경우가 있다. 부담감보다 책임감을 느끼고 한 신 한 신 집중하려고 한다"라며 "좋게 봐주시는 분들께 늘 감사하다. 질타를 해주시는 분들께는 앞으로 조금 더 진실성 있게 다가간다면, 언젠가는 좋게 봐주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작품에 집중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그대'는 의사들이 주인공이던 기존 병원드라마들과는 달리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실습생 등 병원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 주인공인 새로운 병원드라마로 그들의 일상을 시(詩)와 함께 그려낸 감성 코믹드라마다. 시인을 꿈꿨지만 물리치료사의 길에 들어선 주인공 우보영과 그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상을 좋은 시와 함께 담아내며 공감과 감성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