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애리조나 상대 첫 선발 '3.2이닝 3실점'
2018.04.03 오후 12:24
볼넷이 발목 잡아 4회말 2사 상황에서 바에즈와 교체돼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이 올 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있는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애리조나 타선을 상대로 3.2이닝 동안 5피안타 5볼넷 2탈삼진 3실점했다.



류현진은 리드를 안고 출발했다. 다저스는 1회초 선두타자 작 피더슨의 2루타에 이어 코리 시거가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냈다.

이어 류현진과 배터리로 손발을 맞춘 야스마니 그랜달이 애리조나 선발 투수 타이후안 워커를 상대로 투런포를 쏘아올려 3-0으로 앞서갔다.


류현진은 1회말 바로 실점했다. 2사까지는 잘 잡았으나 폴 골드슈미트에게 2루타를 맞았고 후속타자 A. J. 폴락에게 적시타를 내줘 첫 실점했다. 추가 실점하지는 않았다. 이어 타석에 나온 크리스 오윙스를 7구째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1회를 마무리했다.

2회도 잘 넘겼다. 2사 이후 알렉스 아빌라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후속타자로 나온 워커를 유격수 앞 땅볼로 유도했고 1루 주자 아빌라를 2루에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3회말 2사 만루로 몰렸다. 그는 제이크 램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해 2실점째를 허용했다. 그는 후속타자 닉 아메드를 좌익수 뜬공으로 유도하며 한숨을 돌렸다.

하지만 4회말 찾아온 고비를 넘지 못했다. 또 다시 2사 후 점수를 내줬다. 그는 선두타자 아빌라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워커를 3루수 앞 땅볼로 유도했고 타구는 병살타가 됐다. 4회도 잘 넘어가나했다.

그러나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데이비드 페랄타에게 안타를 맞았고 이어 케텔 마르테에게 장타를 허용했다. 그는 류현진을 상대로 3루타를 쳤고 페랄타가 홈으로 들어왔다. 애리조나가 3-3으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자 다저스 벤치는 움직였다. 류현진은 결국 두 번째 투수 페드로 바에스와 교체돼 경기를 먼저 마쳤다. 바에스는 후속타자 골드슈미트를 유격수 앞 땅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쳤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