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작년 영업손실 34% 감소…연내 흑자전환
2018.04.03 오전 10:32
2015년 대비 70% 실적 개선…"낭비없는 성장 이어갈 것"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위메프가 2년 연속 외형성장과 손익개선에 성공했다.

3일 위메프는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8.2% 증가한 4천731억원, 영업손실은 34.4% 감소한 417억원, 당기순손실은 42.6% 줄어든 476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 중 통신판매중개업 형태의 수수료 매출은 전년 대비 32.3% 성장한 2천180억원, 직매입 방식을 통한 상품 매출은 24.8% 성장한 2천551억원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영업손실률은 8.8%로, 처음으로 한 자릿수 대로 진입했다. 2015년 영업손실이 424억원을 기록했던 점을 감안하면 2년 사이 70% 이상 실적이 개선된 셈이다.

기말현금은 전년(1천441억) 대비 41.6% 증가한 2천41억원. 영업활동현금흐름 역시 2017년 591억원으로 2016년(684억원)에 이어 견조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위메프는 실적이 악화됐던 2015년을 제외하고 줄곧 영업현금흐름에서 플러스(+)를 보여왔다.

지난해 위메프 거래액은 4조원 대로, 최근 2년간 2배 가량 커졌다. 즉, 외형성장과 손익개선을 동시에 이룬 것이다. 위메프는 이 기세를 몰아 연내 흑자전환(월 기준)까지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박은상 위메프 대표는 파트너사에 보낸 메일에서 "지난해 특가서비스, 할인쿠폰 등 가장 공격적인 마케팅과 판촉활동을 펼쳤음에도 '낭비 없는 성'을 일궜다"며 "올해는 손익개선 기조가 더 뚜렷해지고 있어 이 추세대로라면 이커머스 스타트업 중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