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사태 정치적 해결 없다"
2018.03.30 오후 12:05
청와대 입장 발표…"이해 관계자 고통 분담 바라"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청와대는 30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는 금호타이어 노동조합에 대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밝혔다.

이 관계자는 "노동조합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설마 금호타이어를 매각하겠는가 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전제하고 "정부는 절대 정치적 논리로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이 관계자는 또 "금호타이어 사태는 정치적 개입이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와 금호타이어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다음달 2일이면 채권이 돌아오고, 그러면 법정관리 들어가게 될 텐데 불가피하게 30~40%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며 "그러면 문재인 정부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일자리 창출에 어려움이 따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역경제 커다란 손실 올 것이기 때문에 대승적 차원에서 노조 등 이해관계자가 고통 분담하라는 뜻을 전달해 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