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금호타이어, 노사 합의 없으면 법정관리 불가피"
2018.03.30 오전 10:13
채권단, 투자 유치시 2천억 신규 지원·만기연장·금리 인하 혜택
[아이뉴스24 유재형 기자] 금호타이어 채권단 자율협약 종료일인 30일 오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금호타이어의 매각과 관련해"노사간 합의가 없으면 법정관리가 불가피하다"며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높은 원가 구조로 인해 판매 부진이 지속되고 대규모 중국 투자도 성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자력으로는 생존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면서 "다음 주 월요일에 만기가 돌아오는 채무는 당장 외부의 지원을 받지 않으면 상환하기 어렵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부총리는 "어려운 시기일수록 뜻을 모으고 부담을 나눠지면서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활로를 찾아야 한다"면서 "대규모 신규 투자를 통해 부실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정상화 기반을 마련하는 길이 유일한 길이다"고 강조했다.





신규투자 성사시 채권단과 정부 지원도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투자 유치가 성사되면 채권단도 2천억 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하고 만기연장과 금리 인하 등을 통해 금호타이어의 경영 정상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투자유치가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정부도 여러분들의 고통 분담과 협력이 헛되지 않도록 금호타이어의 정상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노사 간 협의가 없으면 대규모 투자 유치가 물거품이 되고 당장 유동성 문제로 인해 법정관리가 불가피할 것이다"면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는 고통을 분담하고 모든 이해관계자가 다함께 조금씩 양보하고, 임직원 여러분과 지역 주민 여러분께서도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금호타이어는 2위, 세계 14위의 타이어 생산업체로서 국내 자동차 산업과 지역 및 국가 경제에 큰 기여를 해왔으나 매각 문제를 놓고 노사간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다. 30일까지 매각이 처리되지 않으면 다음 달 1일부터 법정관리에 들어서게 된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