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웃음 폭탄 안긴 청춘군단 활약상
2018.03.30 오전 8:59
물 오른 코믹 연기, '와이키키' 호응 얻는 비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참신한 코믹 연기를 완성한 배우들의 활약을 돌아봤다.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 제작 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이하 와이키키)는 심상치 않은 청춘군단의 활약으로 매회 역대급 웃음을 안기고 있다.

개성으로 똘똘 뭉친 배우들이 선사하는 코믹 연기는 온라인 상 인기 클립 영상으로 회자되며 호응을 얻기도 한다. 청춘군단의 서사가 쌓이고 관계가 짙어지면서 각 조합의 호흡도 물이 올랐다. 곳곳에서 다채롭고 풍성한 웃음을 불어넣는 꿀조합의 활약을 짚어봤다.

가장 먼저, 윤아(정인선 분)를 사이에 둔 동구(김정현 분)와 현준(강경준 분)의 신경전은 로맨스도 평범하지 않은 '와이키키'의 매력을 입증하는 대목이다. 타짜를 방불케 했던 공기 대첩, 간호가 부른 못 볼 꼴 주고받기에 이어 커플티로 정점을 찍은 2인 3각 데이트까지 동구와 현준의 팽팽한 신경전은 긴장감으로 시작해 웃음으로 마무리된다.



서로의 목표를 위해 뜨거운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커플 이벤트에 참여하고 다정하게 침대에 쓰러진 동구와 현준을 두고 '이 정도면 최소 '썸''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폭풍 전개가 흥미를 더하는 가운데 알쏭달쏭한 윤아의 반응은 로맨스의 긴장감을 높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잔망과 까불거림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준기(이이경 분)와 가장 순하고 성실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와이키키' 일원인 두식(손승원 분)은 눈빛만 봐도 통하는 환장 소울메이트 케미를 보여준다. 미니언즈 임상실험 알바부터 경륜 지옥 등 만나기만 하면 기상천외한 사고를 유발한다.

엉뚱한 상황마저도 풍부한 표정 연기로 천진난만하고 귀엽게 표현하는 이이경, 손승원의 연기도 차진 호흡을 발휘하며 웃음 유발 골든 콤비로 자리매김했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던 '민둥이'와 '후암동 털보'에서 '와이키키' 공식 1호 커플로 발전한 준기와 서진(고원희 분)의 호흡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두 눈 시퍼렇게 뜨고 둘 사이를 지켜보는 동구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도망가던 준기가 차에 치이고, 서진의 가짜 '남친'이 무한 생성되는 등 두 사람의 비밀 연애는 짜릿함과 '막장'을 오간다.

그럼에도 숨길 수 없는 풋풋한 청춘의 묘미는 설렘을 자극한다. 자신의 촬영 일정까지 포기하고 서진이 면접을 볼 수 있게 돕고, 치열한 사투 끝 볼빨간 쭈꾸미의 정체를 알아낸 준기의 차도남식 배려와 여자로 보이지 않는다는 고백에 냅다 키스로 박력 매력을 발산하는 상여자 서진의 서사는 설렘과 웃음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데 성공했다.

순둥이 두식의 화쟁이 본능을 깨운 역갑질 민사장 수아(이주우 분)와 매번 발버둥 치지만 수아의 손아귀에서 벗어날 수 없는 두식의 모습도 웃음을 안긴다. 두 사람은 쇼핑몰 사업에 함께 뛰어들었다.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이기에 웃음의 파급력도 거세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15회는 오는 4월2일 밤 11시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