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배우 김재용, '우리가 만난 기적' 캐스팅…연기자 데뷔
2018.03.27 오후 5:18
김명민-김현주-엑소 카이와 호흡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그룹 헤일로 출신 신인배우 김재용이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첫 연기를 펼친다.

27일 김재용 소속사 트리플 엔터테인먼트는 “김재용이 ‘우리가 만난 기적’에 캐스팅됐다. 극 중 김재용이 펼칠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재용은 그룹 엑소(EXO) 멤버 카이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돌 그룹 헤일로에서 활동하며 눈길 끄는 외모와 훤칠한 키로 인기를 끌었던 김재용이 데뷔작 ‘우리가 만난 기적’을 통해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 드라마로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 고창석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오는 4월 2일 첫 방송.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