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이종현♥김소은, 무르익은 핑크빛 기류
2018.03.27 오전 8:45
김소은, 이종현에 과거 가족사 고백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그남자 오수' 배우 이종현과 김소은의 썸 로맨스가 무르익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OCN 드라마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 7회에서는 서로에게 한 발자국씩 다가가고 있는 오수(이종현 분)과 유리(김소은 분)의 달콤한 로맨스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는 엄마가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다급하게 택시를 잡던 유리를 우연히 발견한 오수는 선뜻 그녀와 함께 병원으로 갔다. 병원에 도착해서도 유리 걱정에 서울로 돌아가지 못한 오수의 모습은 그에 대한 진심과 서툰 표현 방식이 잘 묻어나 애틋함을 자아냈다.



유리 역시 그런 오수에게 자신의 과거 가족사를 고백했다. 자신 때문에 아빠가 돌아가셨고, 그래서 어머니까지 아프게 된 거라며 자책하는 그에게 오수는 "나였으면 자책하고 원망만 하고 살았을 거예요. 대단해요 그쪽"이라며 진심 어린 위로의 말을 건냈다. 유리 역시 그의 한 마디에 위로받아 힘을 내며 서로의 존재가 점점 더 커져가고 있는 상황.


또한 깨어난 유리의 엄마(이현경 분)가 오수를 유리의 남자친구로 오해해 천연덕스럽게 연인인 척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입가에 미소를 자아냈다. 이에 싫지 않은 듯 잠자코 새 남자친구 행세를 해주는 그와 그 모습을 보던 유리가 흐뭇한 미소를 짓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무엇보다 오수는 유리에게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면 자신을 찾아오라고 진심 어린 말을 전해 그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유리 역시 또 한 번 닥친 위급 상황에 오수를 찾아와 문을 두드리며 그를 의지하기 시작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그남자 오수'는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남자 오수와 대차게 까인 연애 허당녀 유리의 둘만 모르는 확실한 썸로맨스 이야기. 드라마 '풀하우스 테이크2' '나의 유감스러운 남자친구' 남기훈 감독과 정유선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매주 월,화 밤 9시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