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용 3.5GHz 주파수 간섭 문제 없다"
2018.03.23 오후 3:25
인접 공공 주파수 간섭 및 고조파 영향 크지 않아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5세대통신(5G)용 주파수로 지정된 3.5GHz 대역의 간섭 가능성이 우려됐으나,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예정 계획대로 경매 등을 진행한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위 관계자는 "3.5GHz 주파수 대역 간섭문제와 관련 연구검증을 진행한 결과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결론내렸다"며, "사업자에게도 관련 내용을 전달, 이에 대한 의견을 받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3.5GHz 주파수 대역은 글로벌 호환성을 담보한 5G의 핵심 주파수로 분류된다. 미국과 캐나다, 유럽연합, 호주, 중국, 일본 등이 이 주파수를 5G 용도로 활용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5G 주파수로 할당된 3.5GHz 대역의 고조파(Hamonics) 문제와 인접한 공공 주파수와의 간섭 문제 가능성을 우려했다. 3400MHz 대역 하단을 공공 주파수로 사용하고 있어 이에 따른 간섭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

상황에 따라 장비 측면에서의 필터와 간섭을 막는 가드밴드를 세워야 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다. 간섭 수준에 따라 경매 등에도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현재로서는 문제 없다는 게 정부 측 입장이다.


또 1.8GHz 주파수 대역과의 고조파 현상도 우려됐다. 고조파는 주파수 본래의 기본파 대역과 그 대역의 정수배가 되는 대역의 파동 주기가 겹쳐 발생한다. 주파수 특성상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이로 인해 통신품질이 저하될 수 있고, 유도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KT가 LTE를 운용 중인 1.8GHz 주파수 대역과 5G 용도로 지정된 3.5GHz 주파수의 약 200MHz 대역폭이 고조파가 발생할 수 있는 대역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과기정통부는 연구반을 통해 3.5GHz 주파수 대역의 간섭 우려에 대한 연구검증을 실시한 결과,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결론냈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3.5GHz 주파수 300MHz 대역은 기존 계획대로 주파수 경매를 통해 배분된다.

한편, 28GHz 주파수 대역은 5G 용도로 3GHz 대역폭이 지정되기는 했으나 주파수 경매 매물로는 1GHz 대역폭만 확정된 상태. 나머지 2GHz 대역폭의 추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정부는 주파수 경매와 관련된 초안은 내달 공개하고, 이에 맞춰 공개토론회를 열고 의견도 수렴한다.

그동안 분석했던 내용을 토대로 보다 적합한 경매 방식 및 할당대역 구분에 나설 예정인 것. 이에 따라 오는 5월 주파수 공고를 거쳐 6월 주파수 경매를 실시하게 된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