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하나금융 노조 "주주는 '김정태' 선택했지만 국민 판단 남아"

"사외이사 선임 절차 투명성과 다양성 확보는 주총 성과"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하나금융지주 노동조합은 23일 열린 주주총회서 3연임에 성공한 김정태 회장에 대해 "하나금융의 진정한 주인인 국민의 판단이 기다리고 있다"고 논평했다.

이날 가장 이목이 집중됐던 김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은 참석 주주 78.9% 가운데 84.6%가 찬성표를 던지면서 통과됐다. 김 회장은 이에 따라 오는 2021년까지 3년 더 하나금융지주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하나금융지주 노조는 주총 종료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1시간가량 김 회장 3연임과 관련된 찬반논의가 진행됐으며, 김 회장은 모든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 중인 관계로 답할 수 없다며 침묵을 지켰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그럼에도 노조는 "이번 주총에서 사외이사 선임 절차의 투명성과 다양성 확보라는 일정 성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노조 관계자는 "주주들은 주총에서 김 회장의 3연임을 선택했지만 하나금융의 진정한 주인인 국민의 선택이 아직 남아있다"며 "하나금융 회장직은 오늘 이 자리가 아니라 사정당국에 의해 추후 결정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나금융 명동사옥서 열린 이날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개정의 건 ▲이사 선임의 건(사외이사 6인·사내이사 1인)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의 건 ▲이사의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 안건을 가결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3연임' 김정태 하나금융회장 "무거운 책임감, 헌신하겠다"


    '김정태 회장 가족 특혜채용' 노조 주장…하나은행 "사실아냐"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