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임' 김정태 하나금융회장, 84.6% 찬성표 획득
2018.03.23 오후 12:42
오는 2021년까지 회장직 유지···주주총회 표대결서 압승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김 회장은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금융 명동 사옥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참석 주주 78.9% 가운데 84.6%의 찬성표를 얻어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반대는 15%, 기권은 0.5%였다. 김 회장은 이날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김승유 前 하나금융 회장, 라응찬 前 신한금융 회장에 이어 금융권 역대 세 번째 '3연임' CEO가 됐다.



김 회장은 지난 2012년 하나금융 회장에 오른 뒤 두 차례 연임에 성공하며 지난 6년간 하나금융 회장직을 수행했다. 지난해에는 사상 첫 순이익 2조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두기도 했다. 하나금융회장추천위원회는 김 회장의 경영 성과를 인정하며 지난 1월 김 회장을 차기 대표이사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


김 회장의 3연임에는 우여곡절이 적지 않았다. 하나금융 노조는 '절대 반대' 입장을 고수했고, 국내 의결권 자문사인 서스틴베스트도 김 회장 연임에 반대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가 연임 찬성 의견을 밝혔고 주주총회 당일 표대결에서도 압승을 거두며 3연임에 성공하게 됐다.

한편 이날 하나금융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개정의 건 ▲이사 선임의 건(사외이사 6인·사내이사 1인)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의 건 ▲이사의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 안건이 모두 가결됐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